이제 ‘캐파’로 불러주세요!

CAPA 한글 브랜드명 ‘카파’에서 ‘캐파’로 변경

제조업체 매칭플랫폼 CAPA가 한글 브랜드의 이름을 기존의 ‘카파’에서 ‘캐파’로 변경합니다.

CAPA를 운영하는 에이팀벤처스는 지난 2020년 9월 제조 고객과 제조업체(파트너)를 연결해주는 제조업체 매칭 서비스를 출시하면서 ‘CAPA’란 브랜드를 새롭게 런칭했습니다. CAPA는 ‘Capable partner(유능한 파트너)’, ‘Capacity(생산 능력)’ ‘Capability(능력, 역량)’의 약자로, CAPA 플랫폼에서 ‘유능한 파트너’를 연결해 고객의 ‘역량’을 키워드리겠다는 등의 취지를 담았습니다. 영문은 ‘CAPA’로 한글은 ‘카파’로 표기하고 브랜드를 키워왔습니다.

변화 필요한 시점, 서비스 본질 드러내주는 ‘캐파’로

지난 2년여 동안 사용했던 ‘카파’란 한글 브랜드명을 ‘캐파’로 변경하게 된 것은 CAPA에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CAPA는 국내 최초로 고객과 제조업체를 ‘직접’ 연결해주는 온라인 제조 플랫폼을 선보이며 ‘제조도 온라인에서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했습니다.

이제는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서비스를 보다 고도화하고 고객의 저변을 확대할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여기에 발맞춰 한글 브랜드명 또한 제조 서비스의 본질을 더 잘 드러내주는 ‘캐파’로 변경하기로 했습니다. 제조업계에서 공장의 ‘생산 능력’을 가리킬 때 사용하는 ‘캐파’란 어휘가 CAPA란 서비스와 보다 직관적으로 연결된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회원 설문조사서 55%가 ‘캐파’ 선호

앞서 한글 브랜드명 변경과 관련해 회원 100여 명을 대상으로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응답자 중 절반이 넘는 55%가 ‘캐파’로 변경하는 것이 좋겠다고 답변했습니다. ‘카파’ 유지를 선택하신 분들은 대부분 ‘익숙해서’ 혹은 ‘발음이 편해서’라는 이유를 들었습니다. 당장은 ‘캐파’가 낯설겠지만 이는 시간이 해결해줄 수 있는 부분이라 생각합니다.

저희 에이팀벤처스는 앞으로도 더 편리하고 도움이 되는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러한 노력을 바탕으로 ‘캐파’를 대한민국 제조 서비스를 대표하는, 누구나 알 만한 브랜드로 키워나가겠습니다. 앞으로도 CAPA(캐파)에 많은 관심과 애정을 부탁 드리겠습니다!

에이팀벤처스 일동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