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P X CAPA] 캐파에서 ‘1석3조’의 혜택을 누리다!

제품 양산, 인터뷰 홍보 이어 경품으로 3D프린터까지

“젊은 제작자 도약 위한 젊은 생태계 만들어주세요.”

경품으로 받게 된 3D 프린터 앞에 선 서형일 생각저널 대표.

“이번에 받은 3D 프린터를 갖고 다음 번 도약을 준비해보고 싶습니다.”

제조업체 매칭플랫폼 캐파(CAPA)가 ITP(인천테크노파크)와 함께 진행 중인 경품 이벤트에 당첨돼 3D 프린터를 받게 된 서형일 생각저널 대표는 ‘3D프린터를 어떻게 쓸 것이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습니다.

서 대표는 미리 생각해온 듯 천천히 단어를 떠올리며 힘있게 말을 이어갔습니다. 그는 “지금 만들어놓은 달력도 보완하고 싶은 사항이 많아서, 다음 버전을 테스트하는 데에 정말 잘 활용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보통 월(月) 단위로 나눠져 있는 일반 달력을 쓰면서 같은 주 주말 일정을 확인하기 위해 달력을 앞뒤로 넘겨보느라 불편했던 경험, 다들 한번쯤 있으실 겁니다. 서형일 대표는 이같은 일상 속 ‘페인 포인트’에 착안해 스크롤 방식으로 넘겨볼 수 있는 ‘족자형 달력’을 개발했습니다. <아날로그로 디지털시대 페인포인트를 해결하다> 인터뷰 참고 

 

서 대표는 족자형 달력 제작을 위해 캐파를 찾았고, 캐파 파트너인 티어원과 함께 양산에 성공했습니다. 3D 프린터 수령을 위해 캐파를 운영하는 에이팀벤처스 사무실을 찾은 서 대표는 다소 상기된 목소리로 “(11월) 24일까지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했는데, 펀딩 달성률이 3112%를 기록했다”고 말했습니다. 곧 자사 사이트도 오픈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서형일 대표는 머쓱한 듯 웃으면서 “아직 손익분기점으로 가려면 멀었다”고 말했지만, 이내 눈빛이 돌변하면서 “족자형 달력의 후속 제품도 준비하고 있는데, 내년까지 정말 열심히 하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중인 서형일 대표.

IT회사 출신의 역발상 “아날로그가 오히려 빠를 수 있다”

서형일 대표의 족자형 달력은 월 단위로 분절된 기존 달력에 대한 불만에서 출발해 ‘실제 시간은 연속적인데 시간을 분절화한 달력은 현실 세계를 충분히 담지 못하고 있구나’라는 데서 착안해 탄생한 제폼입니다. 연속과 분절의 세계. 언뜻 달라보이는 서로 다른 두 세계를 엮고, 동시에 월(月) 중심의 달력 체계를 주(週) 중심의 체계로 뒤집자 결과적으로 연속적인 현실을 가장 잘 반영한 달력이 탄생하게 된 것이죠. 

이처럼 달라보이는 것의 비슷한 점을 찾고, 중심과 부분을 뒤집어보고. 서형일 대표의 엉뚱한 역발상이 흥미로웠습니다. 심지어 서 대표는 IT 회사에 다니다가 아날로그 달력을 만들기 시작했어요. 디지털 세계에 몸을 담고 있다가 아날로그 세계로 뛰어든 것이죠. 디지털과 아날로그, 두 세계에 걸쳐 있는 서 대표에게 생각저널 달력의 의미는 무엇인지 물었습니다. 서 대표는 차분히, 명쾌하게 말했습니다. “디지털과 아날로그가 대척점에 있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디지털이 빠르고 아날로그가 느리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오히려 아날로그 방식이 자율성도 높고 빠를 수 있어요.”

캐파의 매력은?··· “업체 찾아다닐 필요 없고, 가격 비교 가능”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어도 제품으로 현실에 옮겨놓는 과정은 순탄치 않습니다. 서 대표 역시 캐파를 찾아오기까지 여러 시행착오를 겪었다고 털어놓았습니다. 서 대표는 “똑같은 정보를 가지고 매번 다른 업체를 찾아야했고, 똑같은 설명을 하고 똑같은 것을 물어봐야했다”면서 “막상 업체를 찾아도 대량생산을 주로 하는 대형업체가 많아 니즈(needs)가 맞지 않는 경우도 태반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시간과 공을 들여 제조업체를 찾아다니면서 N 포털과 G 포털을 샅샅이 뒤졌지만, 마음에 드는 업체를 찾기는 쉽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3D 프린터 작동을 직접 시연하고, 작동 방법을 들으며 메모하는 서형일 대표.

‘직접 찾지 말고, 찾아오게 만들자!’

서형일 대표가 캐파를 찾아오게 된 배경입니다. 캐파(CAPA)에서는 매번 같은 설명을 다른 업체에 반복하는 수고로움을 덜수 있고, 총 2300여 파트너로부터 여러 견적을 받아 객관적인 가격 비교가 가능합니다. ‘딱’ 서형일 대표가 찾던 서비스였던 것이죠. 모두 비용을 절약하는 노하우뿐만 아니라 실력과 전문성을 겸비한 업체입니다. 서형일 대표는 “실제로 구글링해서 겨우 찾았던 업체보다, 캐파에서 거래한 업체(티어원)가 훨씬 낮은 비용을 제안했다”고 말했습니다.

올드패션드 국내 제조업계··· “정보 비대칭 해소해 달라”

이제 막 제조업계에 발을 들였지만, 서형일 대표는 국내 제조업의 미래에 대해 생각합니다. 서형일 대표는 중국과 우리나라를 비교했습니다. 중국에서는 ‘알리바바’같은 사이트에 주문을 하면 RFQ(견적요청서)가 잡히고 제품이 만들어지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제품 하나를 만들기 위해 업체를 하나하나 찾아야 하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했습니다.

서 대표는 또 “한국 제조업계가 올드 패션드(Old-fashioned)한 채로 남아있는데, 이걸 바꾸려고 캐파가 끊임없이 노력하고 애쓰는 것 같다”며 “정보의 비대칭을 해소하고, 젊은 제작자들과 실력있는 제조업자들이 더 많이 만날수 있도록, 캐파가 민주적인 제조 생태계를 계속해서 만들어달라”고 말했습니다.

3D 프린터를 바라보며 웃고 있는 서형일 대표.

경품으로 받은 3D 프린터를 들고 에이팀벤처스 사무실을 나서며 서 대표가 “캐파가 젊은 제조 생태계를 만드는 데 대해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했습니다.

실제로 국내 제조 환경은 남다른 아이디어를 가진 젊은 제작자들에게 우호적이지 않은 것이 사실입니다. 시제품을 하나를 만들려고 해도 소위 ‘끈’이 없으면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얼마나 돈이 들지 막막해지곤 합니다.

캐파(CAPA)는 이런 제조업 생태계를 혁신하고자 합니다. 캐파에서 처음 제조에 발을 들인 고객 분들이, 캐파 생태계 안에서 두 번째, 세 번째 도약을 시작할 수 있기를 응원합니다. ^^

인터뷰 당일 새벽 2시, 서형일 대표가 캐파에 보내준 3D 프린터 완성작입니다. (사진 : 생각저널)
위 제품을 만드는 과정을 촬영한 동영상입니다. (동영상 : 생각저널)
회사 홍보 인터뷰가 필요하신가요? 이 콘텐츠 작성자 앤디(andy@capa.ai)에게 메일을 보내주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